Stockbroker) 및 재정 자문인(Financial Advisor) 상대 소송 제기 | 법과 이야기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3월 19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방송통신위원회와 경찰청, 금감원 등은 추석을 앞두고 스미싱에 대해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이미지=이미지투데이)

[e대한경제=김진솔 기자] 한국투자신탁운용은 상장폐지 우려를 모은 러시아 관련 상장지수펀드(ETF)를 2023년 말까지 유지하겠다고 30일 밝혔다.

'KINDEX 러시아MSCI(합성) 상장지수펀드(ETF)(이하 러시아 ETF)'는 거래상대방이 되는 증권사와의 스왑 계약을 통해 운용되는 합성ETF다. 거래상대방은 운용사에 약정에 따른 기초지수 수익률을 제공하기 위해 선물이나 Stockbroker) 및 재정 자문인(Financial Advisor) 상대 소송 제기 | 법과 이야기 타 ETF 등의 자산을 통해 헤지를 수행한다. 이때 헤지자산이 상장폐지 및 청산되면 헤지가 불가능해져 스왑계약 유지가 힘들고, 운용사 역시 ETF 운용을 지속하기 어려워진다.

이런 가운데 러시아 ETF 스왑 거래상대방이 헤지 자산으로 보유한 미국 자산운용사 블랙록의 'iShares MSCI Russia ETF(티커 ERUS)'가 지난 3일(현지시간) 청산 계획을 밝히고 29일자로 상장을 폐지한 것이다. ERUS 상장폐지는 한투운용과 거래상대방의 Stockbroker) 및 재정 자문인(Financial Advisor) 상대 소송 제기 | 법과 이야기 Stockbroker) 및 재정 자문인(Financial Advisor) 상대 소송 제기 | 법과 이야기 스왑계약 종결 가능 사유인 '시장 교란'에 해당한다. 국내 규정 상 ETF에서 보유한 스왑이 만기일 전에 종료되고 그에 상응하는 계약이 없는 경우 상장폐지 요건에 해당하고, 상장폐지 시 10일 이내에 ETF를 해지해야 한다.

그러나 스왑 계약 종료로 러시아 ETF가 상장폐지 및 해지되면 ERUS에서 추가적 청산분배금이 발생해도 이를 국내 투자자들에게 정산해줄 수 없게 된다. 블랙록은 ERUS 보유 자산 중 현금화 가능한 자산에 대한 1차 분배를 지난 17일 시행했고, 아직 현금화되지 않은 러시아 보유재산은 내년 12월 말까지 매각을 추진하되 매각이 어려울 경우엔 추가적 분배를 보장하지 않고 청산할 계획이다. 이에 한투운용은 ERUS 청산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분배금을 정산금액에 반영하기 위해 ERUS 청산 완료 시점까지 러시아 ETF의 상장폐지 및 해지를 연기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는 스왑 계약을 완전 종료하지 않고 거래상대방과 최소 규모의 변경계약을 체결해 러시아 ETF의 존속이 가능하도록 했다. 거래상대방은 ERUS에서 발생하는 청산 분배금을 관련 제반 비용 차감 후 러시아 ETF에 지급하기로 합의했다. 이날 한투운용이 공시한 장외파생상품(스왑) 거래상대방과 스왑 변경계약 체결 내용을 보면, 변경계약 규모는 기존 스왑계약 규모 100% 대비 약 0.000007% 수준(지난 4월 28일자로 변경된 계약 규모 대비 약 0.000025%)이다.

다만 스왑 규모가 대폭 축소됐기 때문에 향후 러시아 ETF의 기초지수(MSCI Russia 25% Capped Price Return Index)가 상승한다 해도 기초지수 상승에 따른 가치 변화는 거의 없을 것이라는 게 한투운용의 설명이다. 한투운용 관계자는 "러시아 ETF 투자자들의 자산가치는 향후 기초지수 움직임에 따라서는 거의 변화하지 않고, ERUS 청산 분배금 수령 규모에 따라서만 변동될 것"이라며 "거래상대방이 수령한 청산 분배금은 러시아 ETF 해지 시 해지 정산금에 반영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다만 ERUS 운용사 블랙록도 러시아 자산 매각 가능 금액이나 시기를 예상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에 러시아 ETF도 얼마만큼의 청산 분배금을 언제 수령 가능할지 현재로서는 알 수 없다"며 "한투운용은 투자자 보호를 위해 최선을 노력을 다하며, 관련 변동사항 등이 발생할 경우 홈페이지 공지 등을 통해 추가 안내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법과 이야기

증권 중개인(Stockbroker) 및 재정 자문인(Financial Advisor) 상대 소송 제기

개인이 맡은 바 책임 다하지 않으면 소송 제기 가능

주식 시장(Stock Market)에 투자했다가 손해 본 것을 모두 과실(Negligence)이나 증권사기(Securities Fraud)로 볼 수는 없다. 어떤 사건이 발생해서 주식 시장에 영향을 줄 것인지 예측할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증권 중개인(Stockbroker)이나 재정 자문인(Advisor)이 고객의 이익을 보호해 주지 않았거나 그 맡은 바 책임을 다하지 않았다면 과실을 근거로 소송을 제기할 수 있다.

편적 과실 및 사기(Fraud) 형태

(1) 신의 성실의 의무(Fiduciary Duty) 불이행: 1940년 제정된 투자 고문법(Investment Advisers Act)에 의하면 증권 투자 상담사(Registered Investment Advisers: RIA)로 알려진 특정 부류의 투자 전문가들은 고객에 대한 신의 성실의 의무를 지고 있기 때문에 고객의 최대 이익을 우선시해야 한다. 투자자가 신의 성실의 의무를 다하지 않아서 고객이 금전적 손해를 보게 된 경우, 그 전체 피해액을 돌려받을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

(2) 부적합한 투자(Unsuitable Investments): 대부분 재정 자문인은 수탁자(Fiduciary)가 아니다. 그 대신 적합성의 기준(Suitability Standard)에 따라 일을 하도록 되어 있다. 이런 증권 중개인과 재정 자문인은 고객의 개인 상황에 적합한 상품만을 팔고 추천해야 할 법적 의무가 있다. 만약 부적절한 투자로 인해 손해를 입었다면 변호사와 상의해봐야 한다.

(3) 중요 사실 왜곡(Misrepresentation) 및 생략: 중개인은 공평하고 정직하게 거래 명세를 고객에게 공개해야 할 의무가 있다. 그렇게 하지 않아서 투자자가 이로 인해 금전적 손해를 입었다면 중개인이 그에 대한 법적 책임을 져야 할 수 있다.

(4) 분산투자(Diversification)를 하지 않은 경우: 중개인은 역할에 걸맞은 전문 지식과 능력이 있어야 한다. 분산투자를 하지 않고 집중투자만을 고집하는 것은 굉장히 위험한 일이다. 중개인이 분산투자를 하지 않아서 투자자가 손해를 입었다면 이에 대한 법적 책임을 져야 할 Stockbroker) 및 재정 자문인(Financial Advisor) 상대 소송 제기 | 법과 이야기 수 있다.

(5) 과당 매매(Churning): 증권 중개인과 재정 자문인은 거래를 집행할 때마다 그에 대한 합당한 이유를 제시할 수 있어야 한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중개인 본인이 수수료를 챙기기 위해 불필요한 거래를 진행하는 경우가 허다하며, 이 불법적 수법을 과당 매매(Churning)라 칭한다.

(6) 무허가 거래(Unauthorized Trading): 중개인은 고객을 대신해 거래를 진행할 때 Stockbroker) 및 재정 자문인(Financial Advisor) 상대 소송 제기 | 법과 이야기 반드시 합당한 법적 권리를 가지고 있어야 한다. 고객이 동의하지 않은 거래를 진행해서 돈을 잃게 되었다면 무허가 거래의 피해라 볼 수 있다.

과실이나 사기로 소송을 제기할만한 소송 사유가 있다면 중개인, 자문인, 혹은 그들이 속한 회사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할 수 있다. 하지만 소송을 제기하기 전 반드시 처음 고객이 되었을 때 서명한 계약서를 확인해 봐야 한다. 대부분 투자 회사는 소송보다는 분쟁 시 중재(Arbitration)를 통해 협상하도록 명시하는 경우가 많다. 계약서에 이런 문항(Clause)이 포함되어 있다면 법원에 소송을 제기하는 것은 불가능하며 중재를 위한 피해사실진술서(Statement of Claim)를 제출해야 한다.

허연수 GS리테일 대표이사 부회장. 사진=인포스탁데일리

[인포스탁데일리=이정민 평판체크연구소장] 최근 공정거래위원회는 GS25편의점을 운영하는 GS리테일에 200억원 대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GS리테일은 2016년부터 자사 PB상품인 김밥, 도시락, 샌드위치 등을 납품하는 제조업체에게 Stockbroker) 및 재정 자문인(Financial Advisor) 상대 소송 제기 | 법과 이야기 갖가지 명목의 불공정하도급거래를 시행하고 부당이득을 챙겼다.

미판매 제품 폐기 비용, 협의 없는 판촉행사 및 판촉비, 성과장려금 등의 명목으로 9개 업체로부터 222억 2,800만원을 받아낸 것으로 조사되었다. 영세 제조업체들에게 본분인 유통 및 판매를 위한 책임을 떠넘겼다는 평가이다. GS리테일 측은 유통사업 특성이 충분히 고려되지 않았다며 유감을 밝혔다.

공정위 청사 전경. 사진=공정거래위원회

공정위 청사 전경. 사진=공정거래위원회

◇ GS리테일, 대기업의 강력한 교섭력 통해 협력사 장악력 키워

전 세계적으로 소매 유통업자가 기업화, 대형화되면서 이들의 시장점유율이 증가하고 제조업체에 대한 대량 구매력을 행사할 수 있게 됐다. 특히, GS리테일과 같은 대형 유통기업은 기업결합에 의해 집중화되고 강력한 교섭력을 바탕으로 유통산업 전반을 장악할 힘을 얻게 되었다[1,2].

이로써 대형 유통기업은 제조업체 및 중소유통업체와의 관계에서 우위에 서고 기업 이윤을 명분으로 상대에게 일방적으로 불리한 거래를 시행하게 되었다[3]. 이를 불공정거래 관행(UTP: Unfair trading practices)이라 하고 그 남용행위가 법적 규제되고 있다.

UTP는 유통산업에서 매우 일반적이다. 대표적인 UTP는 유통기업이 그 지위를 남용하여 납품 제조업체로부터 경쟁 수준 혹은 한계 가치보다 낮은 가격을 지불하는 행위이다. 이는 일시적으로 유통기업의 이윤을 상승시키고 제품가격을 인하시켜 소비자가 혜택을 누릴 수 있게 한다. 그러나 장기적으로 유통단계상의 비능률을 야기하고 하도급 제조업체의 생존을 위협한다[1,4].

제조업체 입장에서 시장 진출은 소매상의 평가를 거쳐야만 가능하므로 시장 지배적 지위를 가진 유통업체와의 관계가 중요하다. 특히, 시장점유율이 높은 유통기업은 제조업체가 대체할 수 있는 새로운 판로, 유통경로를 찾기 어려워 의존적이 된다. 제조업체가 영세하고 시장 진출 및 판로개척 능력이 낮을수록 의존이 더 커진다.

이런 배경은 유통기업이 제조업체를 지배하고 수요량을 줄임으로써 불리한 거래 요구사항을 강요하는 수요독점을 가능케 한다[2,5]. 경쟁적인 시장에서 제조업체는 주어진 가격을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

모델이 GS25 앞에서 우리동네딜리버리 배송 홍보물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공: GS리테일)

사진=GS리테일

◇ "유통업의 다양성 감소, 유망한 기업의 퇴출 초래"

제조업체가 제품 공급에 요구되는 금액 수준 이하로 거래하면, 수익 감소를 보완하고자 하는 특별한 노력이 나타난다[4,6]. 우선 인력비를 절감하는 형태로 노동 공급을 조정한다. 연구에서 수요독점 시장은 경쟁시장에 비교해 노동 산출량이 감소하고 경제적 순 손실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2].

다음으로 불이익이 예상되는 제품의 생산량을 줄이고 비용을 절감한 신상품을 개발하고자 한다. 여기서 문제는 영세한 제조업체는 신상품 개발 및 제품 혁신에 투자할 여력이 부족한 것이다. 이에 따라, 생산 품질을 저하시키거나 공정 관리를 소홀한 상품을 출시하여 소비자 이익을 침해하는 경우가 많았다[4,7].

최종적으로 제조업체의 수익이 재정적 생존을 보장하지 못하면 해당 제조업체는 이탈, 도태된다. 이로 인한 제조업계의 축소는 제조 및 유통업의 다양성을 감소시키고 성장 유망한 기업의 퇴출을 초래했다. 경쟁과 발전을 저해해 시장 비효율을 야기한다. 또한, 1차적인(농업, 임업, 공업 등) 공급자의 어려움으로 연결되고 더 양질의 차별화된 제품 생산을 막았다.

사진= GS리테일 제공

◇ GS리테일, 법적 제재 넘어 상생과 공정, 책임의식 필요

선행연구를 요약하면, UTP로 인한 수익감소는 사회적 고용문제를 야기하고 제조업계의 혁신과 투자를 감소시켜 소비자의 장기적 이익에 해를 끼친다. 업계 내 유통 및 제조업체의 다양성과 수적 감소는 공급망의 심각한 불균형을 만들고 대안이 부족한 불확실성을 일으킨다. GS리테일과 같이, 사회에 부정적인 UTP를 일반적 관행으로만 보고 시행하는 것은 비윤리성을 대변한다고 할 수 있겠다.

특히, PB상품의 경우 유통기업이 독자적으로 기획하고 제조를 위탁하므로 제조업체들은 유통기업에 전면 의존이 된다. 또한, 지배자인 유통기업은 UTP로 인한 이익을 소비자에게 전환하지 않을 수 있어[8], GS리테일의 문제가 더욱 심각함을 알 수 있다.

유통업은 생산과 소비를 중개하는 중추 산업으로 소비자인 국민 일상에 깊게 관련되어 있다. 또한, 지속가능한 새로운 가치창출의 원천이자 소비자 이익에 직접적으로 기여하는 잠재력을 가졌다. 그러나 이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제조업체와의 공정한 거래와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자세가 선행돼야 한다.

해외에서는 유통기업이 제조업체의 생존을 지킬 의무를 가졌다고 한다[4,6]. 상생이 성장과 발전을 도모하고 지역경제에 도움을 주며 소비자 후생을 증대시키기 때문이다. GS리테일은 이번 사건에 있어서 단순한 유통업의 관행, 법적 제재를 넘어 상생과 공정 협력의 사회적 책임 의식을 가질 필요성이 있겠다.

[1] 황태희. (2015). 소매 유통업에서의 수요지배력 남용행위 규제에 관한 경제법적 연구. 법학논집, 19(3), 181-206.

[2] 김보경. (2009) 대형마트와 제조업체의 불공정거래행위에 관한 연구. 연세대학교 경제대학원 석사학위

[3] European Commission (2014a). Study on the legal framework covering business-to-business unfair trading practices in the retail supply chain. Final report prepared for the European Commission, DG Internal Stockbroker) 및 재정 자문인(Financial Advisor) 상대 소송 제기 | 법과 이야기 Market, 26 February 2014. DG MARKT/2012/049/E.

[4] Sexton, R. (2017). Unfair trade practices in the food supply chain: defining the problem and the policy issues. Unfair trading practices in the food supply chain: A literature review on methodologies, impacts and regulatory aspects. European Commission, 6-19.

[5] Hovenkamp, H. J. (2011). Federal antitrust policy: the law of competition and its practice.

[6] Kelly, P. A. T. R. I. C. K. (2018). Unfair trading practices in the food supply chain. European Parliamentary Research Service.

[7] European Commission (2016b). Improving market outcomes: Enhancing the position of farmers in the supply chain. Report of the Agricultural Markets Task Force, Brussels, November

[8] Gorton, M., F. Lemke, F. Alfarsi (2017). ‘Methodological framework: review of approaches applied in the literature to analyse the occurrence and impact of UTPs.’ Paper presented at the workshop on ‘Unfair Trading Practices in the Food Supply Chain’, European Commission, Brussels 17-18 July 2017.

방송통신위원회와 경찰청, 금감원 등에서 추석을 앞두고 스미싱에 대해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이미지=이미지투데이)

방송통신위원회와 경찰청, 금감원 등은 추석을 앞두고 스미싱에 대해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이미지=이미지투데이)

추석을 앞두고 택배 배송과 금융 지원 안내 등을 사칭한 스미싱(문자메세지와 피싱의 합성어)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방송통신위원회 통계에 따르면 최근 3년간 매년 명절 기간(1,2,9월) 발생하는 스미싱 피해자 발생 비율이 전체 건수의 42.4%에 달하였으며 지난해의 경우 전체의 50%가 넘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스미싱의 대부분은 택배사칭 유형(94.7%)으로 명절기간 동안 선물배송이 증가하는 특징을 악용해 택배를 사칭하는 스미싱이 급증한 것으로 분석됐다.

공공기관을 사칭(4.3%)하여 국민생활과 밀접한 코로나19 백신접종 예약, 정기 건강검진 예약, 교통위반 범칙금 조회 등 마치 공공서비스인 것처럼 위장한 스미싱도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방통위에서 제공한 문자 사기 예시.

방통위에서 제공한 문자 사기 예시.

특히 최근에는 Stockbroker) 및 재정 자문인(Financial Advisor) 상대 소송 제기 | 법과 이야기 재난지원금 신청 등 정부기관 사칭 문자를 발송해 개인정보 탈취를 위한 악성 앱 설치 등을 유도하는 스미싱 유형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또한 메신저 앱을 통해 가족, 지인이라고 속인 뒤 긴급한 상황이라며 금전·상품권이나 개인정보·금융거래정보 등을 요구하는 메신저 피싱 피해도 계속 증가하는 추세다.

원격제어 앱이 설치돼 개인정보가 범죄자들에게 넘어갈 경우 재산상 피해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전화, 영상통화 등으로 상대방을 Stockbroker) 및 재정 자문인(Financial Advisor) 상대 소송 제기 | 법과 이야기 정확하게 확인하기 전에는 상대방의 요구에 응하지 말하야 한다.

이러한 스미싱, 메신저피싱 등의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려면 △택배 조회, 명절 인사, 모바일 상품권ㆍ승차권ㆍ공연예매권 증정, 지인사칭 문자에 포함된 인터넷주소(URL) 또는 전화번호를 클릭하지 말 것 △스마트폰 보안설정을 강화하고 받은 문자를 통해 앱 다운로드를 유도하는 링크는 클릭하지 말 것 등이 필요하다.

상대방이 개인·금융정보나 금전 등을 요구할 경우 반드시 전화 또는 영상통화 등으로 상대방을 정확하게 확인해야 한다.

상대방이 개인·금융정보나 금전 등을 요구할 경우 반드시 전화 또는 영상통화 등으로 상대방을 정확하게 확인해야 한다.

아울러 △백신프로그램을 설치해 업데이트 및 실시간 감시 상태를 유지할 것 △본인인증, 재난지원금 Stockbroker) 및 재정 자문인(Financial Advisor) 상대 소송 제기 | 법과 이야기 및 백신예약 조회 등의 명목으로 신분증 및 개인정보·금융정보를 요구하는 경우, 절대 입력하거나 알려주지 않을 것 △대화 상대방이 개인·금융정보나 금전을 요구하거나 앱 설치를 요구하는 경우 반드시 전화, 영상통화 등으로 상대방을 정확하게 확인할 것 등이 요구된다.

명절 연휴 중 문자사기 의심 문자를 수신하였거나 악성앱 감염 등이 의심 되는 경우 국번없이 118 상담센터에 신고하면 24시간 무료로 상담 받을 수 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