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G채권 시장은 40% 가까이 급성장 | 아주경제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4월 23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KBS 뉴스

미국 다우지수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지만 코스피는 여전히 2,000포인트를 훌쩍 뛰어넘지 못하고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다.

반면에 채권시장으로는 꾸준히 자금이 유입되고 있다.

경기 불확실성에 따른 안전자산 선호 현상이 심화된 결과로 풀이된다. 저금리·저성장 시대에 채권의 투자 매력이 상대적으로 부각된 때문이기도 하다.

28일 금융투자업계와 금융투자협회 등에 따르면 국내 장외채권시장의 채권 잔액은 26일 기준 945조1천222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장외시장에서 파악되는 외국인, 기금, 보험, 투신, 은행 등 각 투자주체별 보유 잔고 합계다.

잔고 합계는 작년 말 924조3천774억원에서 불과 3개월 만에 20조원 규모 이상 증가했다.

1년 전인 2012년 3월 30일 896조8천761억원과 비교하면 5.38% 늘어난 액수다.

금융투자업계로 유입된 채권 관련 자금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채권 관련 펀드와 머니마켓펀드(MMF) 등 증권사와 자산운용사로 유입된 투자자금과 환매조건부채권(RP) 등 채권관련 자금 합계는 25일 기준 469조1천617억원으로 나타났다.

채권 펀드 외에 MMF와 RP 등은 단기 채권을 편입해 운용하는 경우가 많아 채권 수급 파악 지표로 활용된다.

올해 들어서도 급속도로 채권시장으로 자금이 몰리고 있다. 관련 자금 합계는 지난 연말 395조7천213억원보다 73조원 이상 증가했다.

채권 관련 펀드와 투자일임액 합계는 작년 말 248조2천517억원에서 25일 293조3천216억원으로 늘었다.

MMF 설정액은 같은 기간 63조1천375억원에서 81조2천129억원으로 증가했다.

대고객 RP 매도잔고는 62조3천391억원에서 70조3천762억원으로 늘었다.

채권시장 강세는 기본적으로 대내외 경기 불확실성 때문으로 분석된다.

유럽 재정위기가 지속되고 있고 미국과 중국 등 주요 2개국(G2)의 경기 회복도 더디다.

일본 엔화 약세로 수출기업들의 수익성이 악화되는 등 한국 경제도 좀처럼 개선되지 않고 있어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지속되고 있다.

박혁수 현대증권 연구원은 "시중에 유동성이 풍부해졌지만 주식과 부동산 시장이 부진해 안전자산으로 인식되는 채권으로 자금이 몰리고 있다"며 "장기적으로 금리 고점이 낮아져 온 것은 잠재성
\장률이 계속 떨어지는 것을 반영한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채권금리는 역사적 최저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국고채 3년·5년·10년물과 통안증권 2년물 금리는 지난 22일 사상 최저치를 경신했다.

시장에서 관례적으로 통용되는 지표물인 국고채 3년물 금리는 2007년 말 연 5.74%였으나 꾸준히 하락해 연 2%대 중반까지 내렸다.

채권시장으로의 자금 유입은 국내 경기 회복 신호가 뚜렷하게 나타나기 전까지는 당분간 지속할 것으로 전망된다.

황원하 HMC투자증권 연구원은 "경기 불확실성이 커져 최근 채권 관련 자금 중에서도 장기 펀드보다는 MMF, 금전신탁 등 채권이 편입된 단기성 자금이 많이 늘고 있다"며 "국채금리 하락에 따라 국채 외에 크레디트채권의 상대적 인기도 계속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글로벌 인플레이션 우려와 통화정책 정상화가 진행되면서 국내 채권금리가 큰폭으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채권 발행 규모는 정부 및 특수기관의 자금조달 감소의 여파로 소폭 감소했지만 ESG채권 시장은 전년 대비 40% 가까이 급성장하는 기염을 토했다.

금융투자협회가 11일 발표한 '2021년 장외채권시장 동향 발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국고 3년물 채권금리는 1.798%로 집계됐다. 상반기(6월) 금리는 1.448%였다. 3년물 채권금리 추이는 △2018년 1.817% △2019년 0.796% 2020년 0.976% 등이었다.

상반기 채권금리는 코로나 재확산 등 불확실성에도 미국 등 글로벌 금리 상승, 4차 재난지원금 관련 물량 우려, 한국은행의 연내 금리 인상 시사 발언 등으로 큰폭 상승했다. 하반기 들어서는 세계적인 인플레이션 우려와 한은의 2차례 선제적인 기준금리 인상, 외국인의 국채선물 순매도 등으로 시장안정화 조치에도 본격적인 금리 상승국면에 진입하면서 상승폭이 확대됐다.

채권 발행규모는 전년대비 15조3000억원(1.8%) 감소한 829조원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지속과 기준금리 인상 등에 따른 정부 및 특수기관의 자금조달이 감소하면서다.

먼저 국채는 적자국채 증가로 120조4000억원어치가 순발행됐으나 전년 대비로는 9조6000억원(4.0%) 감소한 228조4000억원이 발행됐다. 통안채도 수요기반 위축으로 인해 18조7000억원(13%) 줄어든 125조4000억원 발행에 그쳤다.

금융채와 회사채 등은 발행 규모가 증가했다. 금융채는 시중은행 및 특수 은행채 발행이 증가하면서 발행량이 전년 대비 16조1000억원(23%) 증가한 252조2000억원을 기록했다. 회사채는 A등급 기업들의 자금조달과 투자 수요가 큰 폭으로 증가하면서 104조원이 발행됐다. 이는 전년 대비 6조2000억원(6.4%) 증가한 규모다. 무보증회사채 발행도 전년 대비 6조3000억원(6.4%) 늘어난 104조원어치가 발행됐다.

ESG채권도 기업의 저탄소산업 전환을 위한 녹색채권 및 지속가능채권의 발행 증가로 발행량이 큰폭으로 늘어났다. 2020년 63조1390억원 규모였던 ESG채권 발행액은 지난해 87조1820억원으로 38.07%(24조430억원) 급증했다.

전체 수요예측 참여금액은 기업의 금리 인상 전 자금조달 수요가 증가 하면서 전년 대비 40조4000억원 증가한 157조3000억원을 기록했다. 참여율은 78.5%포인트 증가한 398.8%로 확인됐다.

장외 채권 거래량은 금리 상승 및 발행규모 감소 등으로 전년대비 114조3000억원(2.1%) 감소한 5314조2000억원에 그쳤다. 일평균 거래액은 5000억원 줄어든 21조4000억원을 기록했다. 종류별로는 △금융채 74조원(+5.8%) △국채 64조9000억원(+2.6%) △회사채 40조6000억원(+12.7%) △통안채 296조3000억원(-28.9%) 등이다.

CD(양도성예금증서) 총 발행금액은 은행의 자금수요 증가에 힘입어 전년 대비 8조9000억원(37.3%) 증가한 32조8000억원을 기록했다. 자금시장 관련 규제 기준 충족 등을 위한 CD 수요 증가로 발행금액이 증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CD금리는 하반기 기준금리 2차례 인상 등으로 전년(0.66%)대비 63bp 상승한 1.29%로 집계됐다.

채권시장의 선진화는 우리나라 금융시스템 발전의 전제조건이다. 외환위기 이후 재정적자의 확대 등으로 국채발행량이 증가하여 시장규모가 확대되었고, 채권시장 발전을 위해 국채발행의 정례화, 통합발행제도의 도입, 국채만기의 다양화 ESG채권 시장은 40% 가까이 급성장 | 아주경제 및 장기화 등 여러 제도가 도입되었다. 하지만 우리나라 채권시장은 취약한 유통시장, 지표금리의 부재, 국채시장 및 장기채 시장의 미발달 등과 같은 문제점을 여전히 갖고 있다. 이런 문제점을 개선하고 채권시장을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채권시장 제도의 개선뿐 아니라 단기금융시장의 제도를 개선하는 것이 필요하다.

단기금융시장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것이 콜시장과 Repo시장이다. 콜시장은 신용을 바탕으로 금융기관간에 자금을 조달하는 시장으로서, 1990년대 중반까지는 은행간 지준조절시장인 국내은행간 시장과 비은행금융기관간 시장으로 양분되어 있었지만, 1996년 한국자금중개(주)의 설립을 계기로 통합되었다. 그 결과 콜시장의 규모는 확대되었고, 콜시장 참가자는 예금업무의 취급여부나 지준예치의무 여부와 관계없이 콜시장에서 자금거래가 가능하게 되었다. 콜시장은 특히 제2금융권의 영업자금 조달시장으로서의 기능도 수행하게 되었다. 한편 Repo시장은 금융기관이 보유채권을 담보로 단기자금을 조달하는 시장으로서, 콜시장과 기능은 유사하지만 그 규모가 작고 활성화되어 있지 않은 형국이다.

2002년말 현재 명목GDP 대비 단기금융시장의 규모비율은 우리나라가 26.6%인데 반해 미국은 43.1% 수준에 이르고 있다. 또한 단기금융시장에서 콜시장과 Repo시장이 차지하는 비율은 대고객 Repo를 제외한 경우 미국이나 일본보다 훨씬 낮은 11% 정도이다. 규모가 작은 우리나라 단기금융시장의 문제점은 첫째, Repo시장도 콜시장과 유사한 기능을 수행함에도 불구하고, 시장이 콜시장 중심으로 운영되어 콜거래의 규모가 기관간 RP거래규모의 약 8배에 달한다는 것이다. 그것은 대형 금융기관이 단기자금거래에 대해 신용위험을 중시하지 않고 무담보거래에 치우치는 경향이 있어 Repo시장보다는 편리한 콜시장을 이용하기 때문이다. 또한 Repo거래 시에는 조세 및 질권설정과 관련된 거래비용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둘째, 콜시장은 은행의 지급준비금 과부족 조절시장으로서 뿐만 아니라 비은행금융기관의 영업자금 조달시장으로서의 기능도 함께 수행함으로써 콜시장을 통한 통화정책의 유효성이 제약될 수밖에 없다. 제2금융권의 자금사정에 따라 콜금리가 변동될 수 있는 것이다. 따라서 한국은행이 RP시장을 통해 공개시장조작을 하여 목표 콜금리를 유지시키는 한, 한국은행이 간접적으로 비은행금융기관에 낮은 금리로 영업자금을 공급하는 경우가 발생하게 된다. 셋째, Repo시장에서는 조세 및 질권설정 등에 관한 제도가 미비하고 Repo거래에 대한 규제가 일관성이 없는 등 인프라가 잘 갖추어져 있지 않다.

채권유통시장의 발전을 위해서는 유동성이 높고 신용위험은 낮은 자금과 증권을 조달할 수 있는 단기금융시장을 효율적으로 개선해야 한다. 단기금융시장에서도 특히 Repo시장을 활성화할 필요가 있다. 왜냐하면 Repo시장의 활성화는 채권시장 발전에 필요한 채권딜러 금융과 스왑, 선물 등과 같은 파생상품시장의 발전을 촉진하기 때문이다. 이런 Repo시장의 활성화를 위해서는 Repo거래제도의 개선과 함께 현재 단기시장의 중심이며 대체시장인 콜시장에 대한 개편을 도모해야 한다. 우선 한국은행이 콜금리를 목표금리로 유지하는 한, 외국의 경우처럼 콜시장의 참가자를 지준예치 금융기관으로 제한하고, 비은행금융기관들은 다른 단기금융시장에서 ESG채권 시장은 40% 가까이 급성장 | 아주경제 자금을 조달하도록 해야 한다. 즉 콜시장의 기능을 은행간 지준과부족 조절시장의 역할로 제한해야만 한국은행의 통화정책은 유효성과 정당성을 갖추게 된다. 이때 콜시장 참여가 규제된 비은행금융기관은 제2의 콜시장을 형성하거나, 아니면 Repo시장에서 자금을 조달하게 될 것이다. 이런 변화는 채권에 대한 수요를 증가시킬 것이고 채권유통시장을 활성화시킬 것이다. 물론 콜시장에 참여하지 못한 금융기관을 Repo시장에 흡수시키기 위해 Repo시장 자체의 제도 개선도 필요하다. 특히 채권의 시가평가, 담보관리, 조세제도 등 하부구조가 마련되어야 하고 Repo 대상 증권도 확대해야 한다. 그리고 Repo거래의 안정성 및 시장 효율성 제고를 위해 삼자간 Repo 거래를 확대시키는 제도를 구현해야 한다.

불황 먹고사는 ‘부실채권 시장’ 들썩

서울 명동의 한 폐업 상점에서 철거업체 관계자들이 철거 작업을 하고 있다. 코로나19 대출 원리금 상환 유예가 오는 9월 끝나면 ‘깜깜이 부실’이 한꺼번에 터지면서 부실채권이 대거 쏟아질 거라는 게 금융계 예상이다. 부실채권을 싸게 사 경매 등으로 수익을 올리는 시장도 들썩인다. [뉴시스]

‘불황을 먹고 사는’ 부실채권(NPL· Non Performing Loan) 시장이 최근 들썩인다. 새로 뛰어든 업체가 늘고 기존 업체도 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자영업자 대출 지원이 끝나고 금리 인상이 본격화하면 NPL 물량이 쏟아지는 ‘큰 장’이 설 것으로 전망해서다.

NPL은 돈을 빌리는 차주(자영업자·기업 포함)가 은행에서 주택이나 주유소·공장 등을 담보로 돈을 빌렸다가 원금이나 이자를 3개월 이상 갚지 못한 부실채권(고정이하여신)을 뜻한다. 보통 은행은 분기마다 NPL을 정리해 건전성 지표를 관리한다. 이때 은행의 NPL을 싸게 사들여 경매 등으로 수익을 내는 곳이 NPL 투자 전문회사다.

부실채권(NPL) 시장 추이.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부실채권(NPL) 시장 추이. 그래픽=차준홍 기자 [email protected]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은행권의 NPL 투자(미상환 원금 잔액) 규모는 3조원으로 코로나19 직전인 2019년(4조4000억원)보다 32% 줄었다. 저금리와 정부의 소상공인에 대한 대출 만기 연장 조치 덕이다.

하지만 올해 들어 시장의 분위기가 확연히 달라지고 있다. 우리금융그룹은 지난 1월 NPL 전문 자회사 우리금융F&I를 세워 NPL 시장에 뛰어들었다. NPL 자회사(현 대신F&I)를 대신증권에 판 지 8년 만의 재도전이다. 코로나19 이후 시장이 커질 것으로 본 전략적 결정이었다는 게 우리금융 측 설명이다.

하나금융그룹의 하나F&I도 최근 부실채권 정보를 제공하는 플랫폼을 만들고, 기업 구조조정 투자에 나서는 등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또 자본금 200억원으로 2020년 말 문을 연 키움F&I는 자본금을 1000억원 수준으로 늘렸다.

이자 못갚는 한계기업 증가.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이자 못갚는 한계기업 증가. 그래픽=차준홍 기자 [email protected]

이들 업체가 NPL 사업을 강화하는 것은 하반기 부실채권 물량이 늘 것으로 예상해서다. 오는 9월이면 자영업자·소상공인 대출 만기연장과 원리금 상환유예 조치가 끝난다. ‘깜깜이 부실’이 한 번에 터질 수 있다는 얘기다. 금융당국에 따르면 지난 1월 말 해당 대출 잔액은 133조4000억원(70만4000여건)에 이른다.

그뿐이 아니다. 치솟는 대출 금리에 차주의 이자 상환 부담은 커지고 있다. 한국은행에 ESG채권 시장은 40% 가까이 급성장 | 아주경제 따르면 예금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금리(신규취급액 기준)는 2월 기준 연 3.88%로 2013년 3월(3.97%) 이후 8년 11개월 만에 가장 높다.

신용등급이 낮은 개인사업자의 이자율도 크게 뛰었다.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4대 시중은행(국민·신한·우리·하나은행) 기준 지난달 7등급 이하(7~10등급) 저신용자의 물적담보대출 평균금리는 5.48%로 1년 전(4.9%)보다 0.58%포인트 올랐다.

투자 규모가 가장 큰 NPL 회사인 연합자산관리공사 관계자는 “대출 금리가 오르는 상황에서 대출 만기 유예조치가 끝나면 디폴트(채무불이행)에 빠진 기업(자영업자 포함)이 늘 수 있다”며 “(은행은) 채권이 3개월 이상 연체되면 시장에 팔기 때문에 연말부터 부실 매물이 나올 수 있다”고 봤다.

또 원자재 값이 뛰면서 경매로 나온 공장 몸값이 올랐다. 시멘트·철근 등 건설 원자재 가격이 급등하자 공장을 새로 짓기보다 경매 시장에서 공장을 찾는 수요가 많아져서다. 익명을 요구한 NPL업체 관계자는 “보유한 담보 부동산(부실채권)의 40~50%가 공장이나 상가인데, 공장 경매가 인기를 끌면서 채권 원금 회수가 빨라졌다”고 말했다.

부실채권 증가는 국내 경제엔 좋지 않은 소식이다. 시한폭탄이 늘어난다는 의미다. 돈을 벌어서 이자도 못 갚는 한계기업이 늘면 경제의 역동성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한은에 따르면 외부 회계감사 대상 기업 중 한계기업 비율은 2020년 15.3%(3465곳)로 1년 전보다 0.5%포인트 증가했다. 2010년 이후 최고치다.

안동현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는 “코로나 관련 지원이 끝나면 이자를 못 갚는 한계기업이 한 번에 늘 수 있다”며 “(은행은) 일단 매출 회복으로 영업이익이 늘어날 기업과 회생 불가능한 업체를 분류해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깜깜이 부실채권 규모부터 파악해야 한다는 얘기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